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  • 제목
  • 최평규 회장, “한국 방위산업, 해외수출이 답이다”
작성일
2019-10-15
조회수
733


▣ S&T모티브/S&T중공업, 15일부터 20일까지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리는 ADEX 2019 참가
▣ 5.56mm 기관단총 등 K시리즈 총기들과 120mm 자주박격포 등 첨단 신형 제품 전시해 주목


S&T그룹의 주력 방산업체인 S&T모티브와 S&T중공업이 15일부터 20일까지 6일간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리는 ‘2019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(ADEX 2019)’에 참가했다.


소구경 화기 제조업체 S&T모티브와 중기관총, 자동포, 전차 변속기 등을 생산하는 S&T중공업은 총면적 354㎡의 전시장에 역대 최대 규모로 핵심 방산품들을 전시했다.


S&T모티브는 5.56mm 기관단총, K15 경기관총, 20mm 유탄발사기, 비살상용 스마트 권총 등 2019년형 최첨단 신형 소구경 화기를 비롯한 K2C/K2C1 소총, K12 기관총, K-14 저격용 소총 등 다양한 K계열 화기들을 출품했다. S&T중공업도 최근 개발이 완료된 120mm 박격포 체계를 비롯한 K6 중기관총, 비호 자주대공포용 30mm 자동포, 350마력~1500마력급 궤도차량용 자동변속기 등을 출품했다.
    
이번 전시회에서 군 관계자 및 해외 바이어들은 S&T의 권총, 소총, 기관총, 저격용 소총 등 총기류들과 자주박격포, 중기관총, 전차 변속기 등 다양한 방산품들을 한자리에서 보며 회사 관계자들과 방산제품 수출 등에 관한 비즈니스 미팅을 가졌다. 특히 기존 무기의 기능과 성능을 향상시킨 개량형 모델과 글로벌 트렌드에 맞는 신규 개발품들은 많은 국내외 군 관계자들과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.


이 날 S&T 최평규 회장은 “현재 한국 방위산업의 큰 변화는 국내 개발 제품을 국가로 공급하던 체제에서 해외수출 주도로 전환되고 있다는 것”이라며 “한국 방위산업은 해외수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주는 정부와 함께 수출 주도로 발전될 수 있도록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가야 된다”고 밝혔다.


S&T 홍보팀 관계자는 “이번 ADEX 2019 전시회는 국내를 비롯해 다양한 국가의 군 관계자들에게 국산 개인화기 및 고신뢰성 기동화력장비 무기체계의 우수성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”이라며 “S&T는 앞으로도 미래 군 전투력 향상과 방산수출 증대로 국부창출과 국위선양에 기여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”이라 밝혔다.


지난 1996년 제1회 서울 국제에어쇼로 출발한 ‘ADEX 전시회’는 2009년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로 통합돼 2년마다 아시아 최대 규모로 열리고 있다. 이번 전시회는 총 34개국에서 430개 업체가 참가해 사상 최대 규모로 개최됐다.